아이슬란드, '데이터센터의 나라'된 까닭은 > 산업동향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이미지

Home  >  정보서비스  >  산업동향

 

아이슬란드, '데이터센터의 나라'된 까닭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KDCC   작성일18-07-20   조회42회   댓글0건

본문

 

201807070954005629_l.jpg

최근 유럽에서 가장 논쟁적인 이슈 중 하나가 아이슬란드에 데이터센터를 설치하는 문제다. 빅데이터·인공지능·사물인터넷·블록체인 등 디지털 정보통신 기술의 약진은 필연적으로 데이터 양의 기하급수적 증폭을 동반한다. 기술이 발달할수록 데이터 처리 장치는 커지고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熱)의 양도 많아진다. 이에 따라 날로 규모가 커지는 데이터센터를 어디에 설치할지, 거기서 발생하는 열은 어떤 방법으로 냉각시킬지, 데이터센터 운영 인프라는 어떻게 구축, 관리할지 등의 과제가 새롭게 대두되기 시작했다.

7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유럽의 경우 후보로 검토된 해법 중 하나가 아이슬란드에 데이터센터를 설치하는 것이다. 2007년 다국적 컨설팅 기업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즈(PwC)가 펴낸 보고서 ‘데이터센터 활동지로서 아이슬란드에 대한 벤치마킹 연구’를 필두로 관련 논의가 본격화됐다. 

대규모 데이터 센터를 세울 때 발생하는 최대 문제 중 하나는 데이터 처리 장치에서 발생하는 열을 냉각시키는 일이다. 주요 냉각 수단은 물과 공기. 아이슬란드는 두 방법 모두 효율적으로 가동시킬 수 있는, 천혜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 일단 기온이 낮은 고위도에 자리 잡고 있어 기본적으로 냉각에 유리하다. 공기냉각법을 쓰기에 좋은 건 물론, 냉수냉각법 적용 과정에서 다량의 수증기가 발생한다 해도 저위도 인구 밀집 지역에 비해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  

 

냉수냉각법을 이용하기에 좋은 조건은 또 있다. 지구온난화 현상으로 인해 북극권의 냉기 고립 구조가 깨지면서 찬 공기는 자꾸 남쪽으로 내려오는 반면, 북극권과 인근 지역의 온도는 계속 올라간다. 그 결과, 이 땅에 ‘얼음의 땅(lceland)’이란 명칭을 선물했던 빙원들이 녹으면서 수온이 낮고 유량은 풍부한 하천이 생겨났다. 이런 자연 환경을 활용, 아이슬란드는 수력 발전으로 손쉽게 전기를 얻는 동시에 천연 냉각수도 원하는 만큼 확보하고 있다. 

IT 수요 증가로 대규모 데이터센터가 들어설 곳을 찾는 일이 중요해지면서, 최근 아이슬란드 정부는 유럽 국가들의 IT 센터를 유치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현재 아이슬란드엔 영국 소재 데이터센터 캠퍼스 건설 기업 번글로벌이 설치한 케플라비크 데이터센터를 비롯해 모두 여섯 개의 대규모 데이터센터가 들어서 있다. 협의가 진행되고 있거나 건설 중인 센터까지 합치면 그 수는 훨씬 늘어난다. 

 

하지만 아이슬란드에 속속 들어서는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걱정스럽게 보는 시각들도 있다. 센터 관리 주체와의 거리가 너무 먼데다 인구 밀도가 낮아 관리가 쉽지 않은 점, 인구 규모 자체가 크지 않은 데서 오는 한계가 뚜렷하다는 이유에서다. 지각 활동이 활발한 아이슬란드의 지질학적 특성도 도마에 종종 오른다. 

 

원문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67 신송빌딩 3층
TEL : 02-761-9159 | E-MAIL : jhsong@kdcc.or.kr
Copyright ⓒ Korea Data Center Council 2018 All rights reserved.